서울 마트·편의점서 술 사기 불편해진다.

서울마트 술사기 불편해진다 / 원본링크 이달부터 주류 진열·연예인 활용광고 제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앞으로 서울 기업형슈퍼마켓(SSM), 편의점, 동네 슈퍼마켓에서 술을 사기가 불편해진다. 서울시는 한국체인사업협동조합, 한국슈퍼마켓연합회와 협력해 ‘SSM·편의점 주류 접근 최소화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이달부터 홍보하고 5월부터 본격적으로 적용한다고 19일 밝혔다. 가이드라인 적용에 동참하는 SSM은 322곳, 편의점은 5천278곳이다. 대형마트 70곳은 지난해부터 시행 중이다. 가이드라인은 ▲ 주류 진열 […]

read more